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홈 동구의 소리 9경 > 대왕암공원 몽돌 물 흐르는 소리
인쇄

대왕암공원 몽돌 물 흐르는 소리

새로운 삶의 가치를 향유하는 울산동구 관광
가슴이 따뜻한 사람들이 함께 어우러지는 곳 울산으로 오십시오.

제7경 대왕암공원 몽돌 물 흐르는 소리

소리 관련사진
대왕암공원 몽돌 물 흐르는 소리

기암괴석과 아름다운 송림 등 천혜의 경관을 지닌 동해의 절경, 대왕암공원은 또 하나의 비경을 감추고 있는데 바로 울산교육 연수원 아래에 있는 몽돌 해안이 그것이다. 대왕암과 고동바위를 좌우에 두고 고즈넉이 있는 해안에는 오랜 시간 파도에 깎여 만들어진 몽돌이 있다. 잡으면 미끄러질 듯 윤기나는 몽돌 사이로 들어왔다 빠져나가는 파도 소리는 천상의 소리인 듯 더없이 감미롭고 몽환적이다. 손에 잡힐 듯 가까이에 있는 대왕암은 아름다우면서도 장엄하다.

대왕암 몽돌해안
대왕암 다리
대왕암 해안
대왕암 일출

100년 세월의 아름드리 해송향기 가득한 대왕암공원

울산 12경인 대왕암공원은 1만 5천여 아름드리 해송의 진한 향기에 바다의 운치가 더해져 장관을 이룬다. 해안의 기암괴석과 송림이 어우러져 옛 선비들이 해금강이라 일컫을 정도로 아름다운 곳이며, 조선시대에는 목장으로 쓰 였다. 대왕암은 육지에서 해가 가장 빨리 뜨는 곳으로 신라시대 문무대왕의 왕비가 죽어서도 호국용이 되어 나라를 지키겠다 하여 바위섬 아래에 묻혔다는 전설이 서려있는 곳이다.

대왕암 솔바람길(3.1km 2시간 소요)

바깥막구지기→민섬→수루방→용굴→부부송→넙디기→할미바위(남근암)→탕건암→고이→사근방→다릿돌→용등→용추암→용추수로→복사미→용디아목→샛구직→과개인(너븐개)→고동섬→중점·노애개안→슬도

관련사진
대왕암공원1 사진 대왕암해안 사진 대왕암일출 사진 대왕암송림 사진 대왕암길1 사진 대왕암공원안개낀 송림 사진 대왕암공원꽃길 사진
현재 콘텐츠 업무 담당자는 조수경(해양관광정책실2) ☎ 052-209-3365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