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소식

  • 공지사항
  • 비정규직 관련소식

구청장인사말

Home|최근소식|비정규직 관련소식

 
 
작성일 : 17-10-27 15:40
서울교통공사 무기계약직 정규직화 방안 ‘차별’ 논란10월 말 노사합의 예정 … 무기계약직 “하위직급 신설 반대”
 글쓴이 : 동구센터
조회 : 1,219  
서울교통공사 무기계약직 정규직화 방안 ‘차별’ 논란10월 말 노사합의 예정 … 무기계약직 “하위직급 신설 반대”


서울교통공사가 하위직급인 8급을 신설해 무기계약직 1천400여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방안을 제시한 것으로 확인됐다. 차별적 정규직화라는 비판이 일고 있다.

무기계약직으로 구성된 서울교통공사 업무직협의체는 24일 오전 서울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규직 전환의 핵심은 차별 없는 정규직화”라며 “서울시가 별도 재원 마련과 정원 증원 약속을 지켜라”고 요구했다. 서울시는 올해 7월 노동존중특별시 2단계 계획을 발표하면서 서울시 산하 11개 투자·출연기관에서 근무하는 무기계약직 2천442명 전원을 정규직으로 전환하겠다고 발표했다. 정규직과 임금체계·승진·복리후생에서 차별받는 무기계약직을 사실상 비정규직으로 보고 차별 해소에 나선 것이다.

그런데 이런 배경으로 추진된 서울교통공사 무기계약직 정규직화가 또다시 차별 논란에 휩싸였다. 공사 노사는 두 차례 논의를 진행했다. 공사 내 서울지하철노조·서울메트로노조·5678서울도시철도노조가 논의에 참여했다. 노사는 일반업무직과 안전업무직 전원 1천455명을 전환 대상으로 정하고 전환시기를 내년 1월1일로 정했다. 공사 이사회·서울시의회 보고·서울시 승인 절차를 감안해 이달 말까지 전환 방안을 노사가 합의하기로 했다.

공사측은 현재 1~7급 직급체계에 8급을 한시적으로 신설해 무기계약직을 8급으로 전환하는 안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지하철노조 관계자는 “노조는 8급 신설에 반대하고 7급 내에서 편입하되 기존 정규직과의 형평성을 고려해 경과조치를 두는 방향을 염두에 두고 있다”며 “3개 노조 간, 직종 간 의견 차이가 있어 내부 조율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업무직협의체는 “무기계약직이 하는 업무는 2008년 이전에는 정규직이 하던 일이었는데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비용 절감을 이유로 외주화한 것”이라며 “정규직 전환을 개별기관에 맡겨 둘 게 아니라 서울시가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오늘의 방문자 1 | 총 방문자 381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