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소식

  • 공지사항
  • 비정규직 관련소식

구청장인사말

Home|최근소식|비정규직 관련소식

 
 
작성일 : 21-08-31 15:15
현대제철 사내하청업체, 노동자에 전적 통보
 글쓴이 : 동구센터
조회 : 398  
현대제철 사내하청업체, 노동자에 전적 통보

지회 “업무 재배치하면 안전사고 위험 늘 것” 우려

현대제철 사내하청업체 14곳이 8월31일 폐업을 앞두고 현대제철 자회사 현대ITC에 지원하지 않은 노동자들에게 다른 사내하청업체로 전적하라고 일방 통보했다. 노동자들은 일방적 전환배치·전적이라고 반발하고 있다.

29일 금속노조 충남지부 현대제철비정규직지회(지회장 이강근)에 따르면 지회 조합원들은 그동안 몸담고 있던 사내하청업체에서 “회사가 8월31일부로 계약이 종료됨으로 인해 아래와 같이 전적으로 고용을 유지토록 결정됐다”며 전적 회사와 근무개시일(9월1일)을 통보받았다.

지회는 8월 말, 9월 초 폐업을 예고한 사내하청업체 15곳에서 일하는 노동자 중 현대ITC에 지원하지 않은 1천여명이 일자리를 잃을 것으로 우려했다. 전적 통보로 당장 일자리를 잃지는 않을 것으로 보이지만 어떤 회사인지, 어떤 업무를 맡을지 모르는 상황에서 해고나 다름없는 조치라는 주장이 나온다. 지회는 현대제철이 자회사 노동자와 사내하청 노동자의 업무를 분리할 것이기 때문에 자회사에 지원하지 않은 사내하청 노동자의 업무 조정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강근 지회장은 “지난해 본인이 희망해 전배·전적을 할 때도 30%가 퇴사했다”며 “본인의 의사와 전혀 관계없이 전배·전적을 하는 행위는 해고와 동일하다”고 지적했다.

안전사고가 증가할 것이란 우려도 제기했다. 최범규 부지회장은 “회사마다 맡는 업무가 많이 다르다”며 “생산업무도 있지만, 기계·전기정비, 운송업무, 환경(시설관리) 담당 업무로 크게 4~5가지로 나뉘어 있는데, 같은 정비업무도 기계정비와 전기정비업무는 또 다르다”고 설명했다.

그는 “현재 조합원들은 내가 옮겨야 하는 회사가 어떤 회사인지도, 내가 가서 할 일이 어떤 것이지도 모른다”며 “설비 특성을 잘 모른 채 업무에 투입되면 안전사고 위험이 크다”고 우려했다. 이강근 지회장은 “지회가 지난 23일 파업에 돌입한 뒤 대체근무인원으로 현대제철 정규직이 들어왔는데, 설비 사고들이 계속해서 발생하고 있다”며 “크레인 조종이 미숙해 물건을 부순다든지, 이동하던 코일이 굴러떨어지는 사고가 있었다. 사람이 있었다면 중대재해로 이어졌을 것”고 전했다.

원·하청업체의 불통은 계속되고 있다. 현대제철 협력업체 노사는 지난 3월 “합병·양도·이전·분할매각·사업 종료·도급계약 종료할 경우 조합에 사전 2개월 전 통보해야 한다”는 내용이 담긴 특별합의서를 작성했지만, 지켜지지 않았다. 지회는 공정 재배치 때 노조와 협의를 요구하고 있지만 원·하청 모두 응하지 않고 있다. 지회는 7월30일 사내하청업체에서 사업종료 통보를 받았다.

일부 지회 조합원들은 원청에 대화와 직접고용 등을 요구하며 지난 23일부터 당진공장 통제센터에서 점거농성을 하고 있다.

출처 : 매일노동뉴스(http://www.labortoday.co.kr)

 
   
 





오늘의 방문자 1 | 총 방문자 3813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