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소식

  • 공지사항
  • 비정규직 관련소식

구청장인사말

Home|최근소식|비정규직 관련소식

 
 
작성일 : 22-03-16 14:33
“파업서 복귀한 CJ대한통운 택배조합원 해고된다”
 글쓴이 : 동구센터
조회 : 380  
“파업서 복귀한 CJ대한통운 택배조합원 해고된다”

- 전국택배노조와 CJ대한통운 대리점연합회의 협상 타결 이후에도 노사 갈등이 수그러들지 않고 있습니다. 노조는 일부 대리점에서 파업 참가 조합원을 해고해 부당노동행위가 발생하고 있다고 반발하고 있는데요.

- 대리점연합회는 13일 보도자료를 내고 “쟁의권이 없는 일부 노조원의 장기간 계약 불이행으로 사업 운영에 막대한 손실을 초래한 것에 대해 대리점에서 적법한 절차에 따라 위탁계약해지 및 계약갱신 거부를 했다”고 밝혔습니다. 해고한 사실 자체는 인정했는데요.

- 대리점연합회는 “다수 조합원이 계약상 주 책무인 배송업무를 이행하지 않은 채 65일간 이어진 총파업에 참여한 것이 근본적 문제”라며 “쟁의권 없이 이번 파업에 참여한 일부 조합원에게 계약위반을 알리고 여러 차례 서비스 재개를 요청했지만 (노조가 거부해) 계약해지와 계약만료를 통보했다”고 주장했습니다.

- 노조는 지난 11일 “정당한 사유가 존재하지 않음에도 조합원들을 대상으로 해고(계약해지)했다”며 노동부에 고소장을 제출했는데요. 노조활동을 방해하고, 노조의 조직·운영에 개입하는 지배·개입의 부당노동행위에 해당한다고 주장했습니다.

- CJ대한통운의 노사관계는 언제 정상화할까요?



우체국서 은행업무, 점포폐쇄 강행 메시지?

- 앞으로 우체국에서 4대 시중은행 금융업무를 볼 수 있을 것이라는 소식입니다.

- KB국민은행과 신한은행·하나은행·우리은행은 최근 우정사업본부·금융위원회와 국내 우체국 전 지점에서 입출금이나 송금 같은 은행 단순 업무를 대행할 수 있도록 하는 데 공감대를 이뤘다고 하는데요.

- 이르면 올해 안에 우체국에서 은행업무를 시작할 수 있도록 시스템 연계작업에 나서게 될 전망이라고 합니다.

- 이런 행보는 은행권의 화두인 점포폐쇄에 돛을 다는 일일 수 있는데요. 은행과 우체국은 지난해부터 태스크포스(TF)팀을 구성해 은행의 디지털 전환에 따라 지방을 중심으로 점포를 폐쇄하면서 노인 같은 금융소외계층의 피해를 방지할 수 있도록 우체국에 은행 업무 일부를 위탁하는 사안을 논의했기 때문입니다.

- 은행들은 최근 편의점에 화상점포를 설치하거나 통합점포를 고려하는 등 다양한 방식으로 점포수를 줄이기 위해 고심하고 있는데요. 이에 뒤따르는 금융소외계층 피해와 신규채용 축소 같은 일자리 문제에는 뾰족한 대안을 내놓지 않고 있습니다.



“일본 방사성 오염수 방류 저지, 윤석열 당선자가 나서라”

- 지난 11일은 동일본 대지진으로 후쿠시마 원전 폭발사고가 발생한 지 꼭 11년이 되는 날이었습니다.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원전에서 발생한 오염수를 이르면 내년 봄 바다에 방류할 계획인데요.

- 일본 방사성 오염수 방류저지 공동행동은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일본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 정부는 인류 전체에 대한 테러이며 최악의 범죄행위가 될 방사성 오염수 방류 결정을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 공동행동은 윤석열 대통령 당선자에게 방사성 오염수 방류에 반대하겠다는 약속을 지킬 것을 요구했습니다.

- 이들은 “윤석열 당선자는 대선후보 질의서에서 방류 결정에 대한 반대 입장을 분명히 밝힌 바 있다”며 “하루속히 일본 정부에 방사성 오염수 방류 결정을 철회하라는 입장을 강력히 전달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 그러면서 “일본 정부와 도쿄전력에 투명하고 정확한 정보공개를 요구하는 한편 정부 차원의 조사 내용을 국민들에게 보고하고 함께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출처 : 매일노동뉴스(http://www.labortoday.co.kr)

 
   
 





오늘의 방문자 1 | 총 방문자 3813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