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소식

  • 공지사항
  • 비정규직 관련소식

구청장인사말

Home|최근소식|비정규직 관련소식

 
 
작성일 : 23-04-07 15:14
강동구 이동노동자 쉼터 폐쇄 논란
 글쓴이 : 동구센터
조회 : 329  
강동구 이동노동자 쉼터 폐쇄 논란
“노동자 많이 찾는데 폐쇄, 이수희 구청장 노동 지우기” … 구청 “서울시가 책임져야”

서울 강동구청이 대리기사·배달노동자 등 이동노동자 쉼터 폐쇄를 예고하면서 노동자들이 길거리에 내몰릴 위기에 처했다.

4일 <매일노동뉴스> 취재를 종합하면 강동구청은 다음달 30일 직영 운영하던 ‘강동구 이동노동자지원센터’를 폐쇄한다. 2019년 문을 연 센터는 대리기사·배달노동자·학습지 교사 등 이동하면서 일하는 특수고용 노동자들의 안식처였다. 추위와 더위를 피하는 것은 물론, 주거·회생 관련 무료상담도 받을 수 있다. 종합복지공간인 셈이다.

강동구 센터는 이용자도 많고 모범 사례로 꼽혀 온 만큼 센터 관계자들은 갑작스러운 폐쇄가 당혹스럽다는 반응이다. 센터 관계자는 “길동 먹자골목에 있어 야간 이용자는 하루 30~40명에 달한다”며 “광진·성동·중랑 등 다른 지역에서 모범 사례라며 센터를 찾아 왔다”고 말했다. 이어 “취약계층을 위한 접근성 좋은 복지가 없어져 안타깝다”며 씁쓸해했다.

강동구청은 폐쇄 이유로 센터가 자치구 차원을 뛰어넘는 광역시설 역할을 한 만큼, 서울시가 책임져야 한다는 입장이다. 강동구청 관계자는 “서울시에서 운영하는 센터 다섯 곳 모두 서·남·북쪽에 치우쳐 있어 동남권은 우리 구가 시의 역할을 대신해 왔다”며 “범위가 넓은 만큼 서울시에서 운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다른 구의 이동노동자들까지 센터를 찾는 상황에서 구가 전적으로 예산을 쓸 수 없다는 점도 강조했다. 그동안 연 2억원 상당의 예산을 서울시와 강동구가 절반씩 내왔다. 하지만 국민의힘 소속 이수희 신임 강동구청장 취임 뒤 강동노동권익센터를 폐지하면서 서울시의 예산도 끊겼고, 구에서 전적으로 비용을 부담해야 하는 상황이다.

일각에서 이 구청장의 ‘노동 지우기’라는 비판이 나오는 이유다. 위정량 강동노동인권센터 이사장은 “이 구청장 취임 뒤 노동정책이 전반적으로 후퇴했다”며 “센터 폐쇄는 대표적 사례일 뿐”이라고 주장했다.

출처: 매일노동뉴스 2023.4.5일자

 
   
 





오늘의 방문자 1 | 총 방문자 3813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