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소식

  • 공지사항
  • 비정규직 관련소식

구청장인사말

Home|최근소식|비정규직 관련소식

 
 
작성일 : 23-10-19 10:16
폭행 산재’ 5년 새 35.3% 증가,서비스업서 70.6% 급증 …
 글쓴이 : 동구센터
조회 : 196  
아파트 관리사무소 종사자 A씨는 근무하던 중 입주민에게 폭행당했다. 아파트 민원처리에 대한 불만이 이유였다. A씨는 산업재해를 인정받아 병원 치료를 받을 수 있었다.

A씨 사례 같은 폭행 산업재해가 지난 5년 새 3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김형동 국민의힘 의원이 18일 고용노동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폭력행위로 인한 산업재해는 2018~2022년 5년간 총 2천164건 발생했다. 연도별로 보면 2018년 357건에서 2019년 424건, 2020년 435건, 2021년 469건, 2022년 483건으로 매년 꾸준히 증가했다. 5년새 35.3% 늘어난 수치다

업종별로 보면 서비스업에서 폭행 산재가 가장 크게 증가했다. 2018년 102건에서 2022년 174건으로 70.6% 늘었다. 정부·공공기관도 2018년 39건에서 2022년 52건으로 33.3% 증가했다.

시설관리의 경우는 2018년 59건, 2019년 61건, 2020년 48건, 2021년 67건, 2022년 60건으로 연평균 50~60건을 유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노동부 지방청별로 보면 2022년 기준 중부청 182건, 부산청 78건, 서울청 77건, 광주청과 대전청 각각 57건, 대구청 32건 순이다.

김 의원은 노동부가 근로감독관을 통해 산재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고 있지만 최근 5년간 폭행 산재와 관련한 근로감독이나 현장조사는 없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폭력행위에 의한 산재도 심각한 산재인데 지금까지 소홀히 여겨 왔다”며 “폭행으로부터 안전한 일터를 만들기 위해 근로감독 강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출처: 매일노동뉴스

 
   
 





오늘의 방문자 1 | 총 방문자 3813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