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소식

  • 공지사항
  • 비정규직 관련소식

구청장인사말

Home|최근소식|비정규직 관련소식

 
 
작성일 : 12-10-11 16:34
순정축협 노사, 비정규직 계약갱신 놓고 갈등
 글쓴이 : 동구센터
조회 : 3,296  
순정축협 노사, 비정규직 계약갱신 놓고 갈등노조 "고용안정 요구하자 해고 위협" vs 사측 "절반 감원은 경영상 이유"
전북 정읍시 북면에 위치한 순정축협 노사가 올해 임금·단체협상에서 비정규직 계약갱신을 놓고 갈등을 빚고 있다.

8일 노동계에 따르면 전국축협노조(위원장 이윤경) 순정축협지부는 올해 4월 순정축협이 운영하는 있는 소사료 공장에서 일하는 3명의 비정규 노동자들이 주축이 돼 결성됐다. 노조와 지부는 같은달 말 사측과 임단협 교섭을 시작했다. 핵심 요구는 노동환경 개선과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이었다.

노조는 6차례의 교섭에도 사측이 요구를 수용하지 않자 지난달 말 전북지방노동위원회에 쟁의조정을 신청했다. 사측은 전북지노위의 쟁의조정 과정에서 "경영상의 어려움으로 상당수 비정규직 종사자들의 재계약이 어렵다"는 얘기를 꺼냈다. 지부는 교섭이 진행되는 동안 잠잠하던 사측이 난데없이 ‘재겨약 불가’ 카드를 꺼내들었다는 점에서 이를 해고 위협으로 받아들이고 있다.

순정축협은 최근 전체 8명 중 4명에 대해서만 계약을 갱신하고, 무기계약직으로 전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나머지 4명에 대해서는 재계약을 하지 않겠다는 것이다. 이에 앞서 사측은 비조합원인 비정규직을 상대로 지게차 자격증 취득을 지원하려다 노조의 반발로 철회한 바 있다.

최석주 노조 정책실장은 "사측이 뚜렷한 이유 없이 인원을 줄이겠다며 협박하며, 조합원이 아닌 비정규직들만 챙기고 있는 상황"이라며 "조합원에 대한 노골적인 차별"이라고 비판했다.

이에 순정축협 관계자는 "경제사업 비용을 줄이라는 상부의 지시와 자동화 설비로 인해 비정규직 감원이 불가피하다"며 "지게차 사건은 조합장이 나서 공식사과했으며, 차별 없는 투명한 절차를 통해 무기계약직 전환자를 가려낼 것"이라고 밝혔다.

 
   
 





오늘의 방문자 1 | 총 방문자 3813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