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소식

  • 공지사항
  • 비정규직 관련소식

구청장인사말

Home|최근소식|비정규직 관련소식

 
 
작성일 : 17-08-03 14:58
교육부, 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와 집단교섭 한다교육청별 수당 비롯한 처우 통일
 글쓴이 : 동구센터
조회 : 966  
교육부, 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와 집단교섭 한다교육청별 수당 비롯한 처우 통일 … 교육부 제안으로 올해 임금교섭 한해 교섭

교육부와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가 처우개선안을 놓고 전국 단위 집단교섭을 한다. 학교비정규직 처우개선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2일 교육부와 노동계에 따르면 전국 17개 시·도 교육청이 연대회의와 개별적으로 하던 교섭에 교육부가 참여할 예정이다. 교육부가 직접 연대회의와 전국 단위 집단교섭을 해서 각종 수당을 비롯한 학교비정규직 처우를 통일시키겠다는 복안이다. 연대회의에는 공공운수노조 교육공무직본부와 학교비정규직노조·여성노조가 참여하고 있다. 교육부와 연대회의가 집단교섭을 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집단교섭은 올해 임금교섭에 한해 이뤄지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집단교섭은 17개 시·도 교육청 의견을 바탕으로 교육부가 먼저 제안했다. 근속수당을 비롯해 임금조건이 지역별로 차이가 있으니 집단교섭으로 노동조건을 통일하자는 취지다. 교육부 관계자는 “같은 직종에서 일하는 학교비정규직 간에도 (처우) 편차가 시·도별로 조금씩 나는 터라 이를 통일하려는 논의가 계속돼 왔다”며 “일종의 정책공조 차원으로 이해하면 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집단교섭 안건은 17개 시·도 교육청의 근속수당·정기상여금·맞춤형 복지포인트 차별 해소가 될 것으로 보인다. 교섭 절차와 형식, 교섭횟수 등 구체적인 사항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세부 사항이 정해지면 바로 집단교섭이 시작될 전망이다.

연대회의는 올해 초부터 전국 시·도 교육청 단위로 교섭해 왔다. 연대회의는 근속수당·급식비·명절상여금·정기상여금·맞춤형 복지포인트 차별 해소를 요구했지만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올해 6월 말 파업을 했다.

 
   
 





오늘의 방문자 1 | 총 방문자 3813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