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소식

  • 공지사항
  • 비정규직 관련소식

구청장인사말

Home|최근소식|비정규직 관련소식

 
 
작성일 : 12-09-17 16:30
학교비정규 노동자들, 11월9일 총파업 나선다
 글쓴이 : 동구센터
조회 : 2,958  
학교비정규 노동자들, 11월9일 총파업 나선다 11월3일 1만명 상경투쟁 … 노조 "교육감 직고용 관철시키겠다"

 전국의 유치원과 초·중·고등학교에서 근무하는 학교비정규 노동자들이 11월9일 총파업에 나선다. 전국학교비정규직노조(위원장 박금자)는 16일 "교육공무직 도입과 교육감 직고용 등 요구를 관철시키기 위해 11월9일 총파업을 벌인다"고 밝혔다.

노조는 지난 15일 오후 대전에서 개최한 제3차 임시대의원대회에서 중앙쟁의대책위원회를 출범시키고 노조의 모든 활동을 총파업 준비에 집중하기로 결정했다. 현재 16개 시·도 교육청 중 학교비정규직노조와 교섭을 진행 중이거나 개시가 예정된 곳은 6곳에 불과하다.

노조는 다음달 중순께 총파업 찬반투표를 다시 한 번 실시한다. 지난 7월 공공운수노조 전회련본부·전국학교비정규직노조·전국여성노조로 구성된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는 "93% 찬성"이라는 쟁의행위 찬반투표 결과를 발표했다. 이와 관련해 노조는 지난 쟁의행위 찬반투표에 참여하지 못했거나 신규 조합원의 파업 독려를 위해 한 차례 더 투표를 실시한다. 파업독려 교육과 선전활동이 해당 기간에 집중된다.

투표 이후 11월3일에는 1만여명의 학교비정규 노동자들이 모이는 대규모 집회가 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 주관으로 서울시청 광장에서 개최된다. 연대회의는 같은날 열리는 전국교직원노조의 새교육 국민대회에도 참여해 연대투쟁을 전개할 방침이다.

이효진 노조 교선국장은 "교육공무직 도입과 교육청에 단체교섭을 요구하고 있지만 교육과학기술부는 학교비정규 노동자의 사용자가 정부라는 것을 인정하지 않고 있다"며 "하반기 총파업을 통해 실력으로 우리의 요구를 관철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오늘의 방문자 1 | 총 방문자 381339